블로그 생활

생리전 증상은 월경 시작 2~6일 전에 나타나! 본문

건강, 음식, 효능

생리전 증상은 월경 시작 2~6일 전에 나타나!

시토스 2017. 8. 6. 17:49

생리전 증상은 월경 시작 2~6일 전에 나타났다가도 생리 시작과 동시에 사라지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변화가 오는 증상을 말하고 있습니다. 생리전 증상은 가임기 여성 80%에서 나타나는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배란 후 수정에 성공하지 못한 이후 프로게스테론의 양이 급격하게 증가했다가 감소하는 황체기에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때문에 황체기의 호르몬 불균형이 생리전 증상의 원인이며 이때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두통과 유방통, 짜증, 분노와 같은 심리적 변화 외에도 200여 가지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생리전 증상은 폐경 전까지는 매달 생리 전에 나타나게 되며 완벽하게 예방하는 방법은 아직까지는 없지만, 생활 식습관과 식이요법을 통해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먼저 카페인의 섭취를 줄이게 되면 생리전 증상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짜증과 긴장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나트륨 섭취를 줄여, 콜레스테롤과 복부 팽창 감을 낮춰 주는 것이 좋습니다.

 


과일과 채소를 자주 섭취하여 과일과 채소에 많은 복합 탄수화물과 섬유소,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좋습니다. 설탕과 지방, 알코올 섭취를 줄이면 생리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며, 일주일에 2~31 30분 정도의 가벼운 운동은, 생리전 증상의 완화와 건당에도 도움을 주게 됩니다. 평소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하루 8시간 정도의 수면시간을 지키는 것도 생리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생리전 증상은 월경 시작 2~6일 전에 나타나!


최근에는 프리페민과 같은 생리전 증후군 치료제가 나와 있기 때문에 치료제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생리전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만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리전 증상이 소화기, 근육계, 자궁 질환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기 때문에 생리전 증후군으로 진단되면, 약물 치료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생리전증상은 임신, 폐경과 함께 여성 3대 질환으로 꼽히는 질환이며 가임기 여성의 대부분이 경험하게 되는 생리전 증상은, 생리 시작 7일 전에 증상이 가장 심하게 나타나고, 생리가 시작되면 사라지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요통, 두통, 불안감, 우울 등 신체적 및 정신적 증상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며, 일부 여성의 경우에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고통을 느끼기도 합니다.

 

생리전 증상, 생리 전 증후군, 생리통


생리전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 식이요법과 함께 철분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철분이 생리전증후군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사실은 미국 메사추세스대학 연구팀에 의해 밝혀졌으며, 연구팀은 3만여 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친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철분을 매일 20mg 이상 섭취할 경우 생리전 증상이 30~40%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것을 밝혀낸바 있습니다.

 

300x250
0 Comments
댓글쓰기 폼